TCS 활동

3국협력사무국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행복한썰툰이런건가요0_O
소리에도 계절이 있다. 어떤 소리는 제 철이 아니면 제 맛이 나지 않는다. 또 어떤 소리는 가까운 곳에서 들어야 하고 다른 소리는 멀리서 들어야 한다. 어떤 베일 같은 것을 사이에 두고 간접적으로 들어야 좋은 소리도 있다. 그리고 오래 전에 우리의 곁을 떠난 친구와도 같이 그립고 아쉬운 그런 소리도 있다. 에릭 클랩튼의 ‘Tears in heaven'이 천상의 눈물처럼 가슴으로 흘러든다. 허스키하면서도 애상적인 이 남자의 목소리는 슬픔조차도 감미롭다고 착각하게 만든다. 슬픔을 치유하고 위무하는 것이 기쁨이 아니고 슬픔이라는, 삶의 아이러니에 나는 안도한다. 기쁨이 표피적인 것이라면 슬픔은 보다 깊숙이, 진피나 피하조직 어디쯤, 아니면 뼛속 깊이 스며흐르는 것이어서 천천히, 아주 조금씩 분해되고 배출된다. 슬픔에 관한 한 시간만한 명약이 없긴 하지만, 질척거리는 눈물바다에 빠져 속수무책으로 허우적거리거나, 서럽고 유장한 가락을 샤워기처럼 틀어놓고 슬픔의 미립자들이 알알이 씻겨내리기를 기다려보는 것도 대증요법(對症療法)으로 이따금은 유효하다. 그러나 이제는 그리운 내 동화 속의 이 초가집도 헐려져 간 데 온 데 없어졌고 스산한 가을비가 내리는 이 외로운 밤을 나는 혼자서 진정코 어디로 가야만 한단 말인가? 「크게는 안 바래요. 그저 보통 사람이면 돼요.」 가장 겸손한 척 가장 욕심 없는 척 이렇게 말했지만 실은 얼마나 욕심을 부렸는지 모른다. 욕심 안 부린다는 말처럼 앙큼한 위선은 없다는 것도 내 경험으로 알 것 같다. 아마 나의 가장 평범한 것 같으면서도 가장 까다로운 조건만 내세워 자식들의 배우자를 골랐더라면 생전 시집 장가 못 보냈을지도 모른다. 다행히 제 마음에 드는 짝을 제각기 찾아 내서 부모의 승낙을 받고 슬하를 떠났으니 큰 효도한 셈이다. 아직도 보내야 할 자식이 남아 있긴 하지만 보통 사람을 찾는 일은 그만두기로 한 지 오래다. 그렇게 그림을 향해 속삭이던 그녀가 천천히 몸을 돌렸다. 나를 향해 쌩긋 웃어주었다. 너무 고혹적인 미소였다. 내가 미처 반응하기도전에, 내 가까이로 미끄러지듯 움직여 와 내 귓가에 대고 다시 한마디 속삭였다. -언젠가 우리 꼭 다시 만날 거예요. 운명이 우리를 다시 만나게 할 거예요. 제 이름은 줘마예요. 무용학과 올 졸업생이예요. 선생님이 오셔서 팔다리를 주무르고 강심제 주사를 놓는 등 겨우 깨어나게 했다. "테오야. 나를 먹여 살리느라 너는 늘 가난하게 지냈겠지. 돈을 꼭 갚겠다. 안 되면 영혼을 주겠다." w1aLB6s.gif
우는 천둥과 번개, 또 소나기의 아픔을 견디어야 했으리라. 사랑과 원망과 울부짖음과 분노로 여자자위기구 고주파바이브레이터 콘돔판매 글 쏟아질라 …” 할머니는 내가 읽던 책을 펼친 채 방바닥에 엎어둔 걸 보면 살그머니 그것을 접으며 나무랐다. 나무람 끝에 으레 “ 책천이면 부천이라느니 “ 라고 혼잣말을 했고 무슨 받침거리를 찾아 책을 올려놓는 손길이 공손했다. 일자무식 , 평생 흙을 주무르던 그분은 낚싯바늘 모양으로 구부린 고챙이를 벽 귀퉁이에 걸어 두고 글자가 찍힌 종이쪽을 보는 족족 거기 끼워 간직했다. 성인용품기구 고급콘돔 절 앞에 불영사의 이름을 낳은 연못이 있었다. 부처의 모습이 비춘다는 연못도 가을 깊이 가라앉아서 면경面鏡같이 맑다. 연못 저편에 내외간인 듯 싶은 초로의 한 쌍이 손을 잡고 불영佛影을 찾는지 열심히 연못을 들여다보고 있었다.